상단여백
기사 (전체 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제주인 ‘책 읽기 갈증’ 풀어준 도심 속 명소, 문화 사랑방 되다
[제주일보=고현영 기자] 발을 들여놓는 순간 쾌쾌한 종이냄새가 몸으로 느껴진다. 한 장 한 장 넘김이 투박하다. 눈과 손 그리고 가슴이...
고현영 기자  |  2017-06-27 19:28
라인
‘로라 하르방’ 고병주
[제주일보=고현영 기자] ‘로라 하르방’은 ‘롤러(roller) 할아버지’의 일본식 영어 발음과 제주방언이 합쳐진 말이다.도장을 찍을 때 인주를 묻히듯 활자에 먹칠을 해주고 돌려야 글자가 찍혀 나왔다. 이렇게 먹(잉...
고현영 기자  |  2017-06-27 19:18
라인
1950~1960년대 또 다른 명물 ‘군예대’
[제주일보=고현영 기자] 1950~1960년대 영화 만큼이나 활발했던 분야가 공연 활동이다. 특히 경찰과 군 연예대의 현장 공연은 눈여...
고현영 기자  |  2017-06-13 19:58
라인
‘극장 춘추전국시대’…복합문화공간 역할 ‘톡톡’
“대한늬우스를 말씀드리겠습니다.”대한뉴스는 1950년대부터 국립영화제작소에서 만든 극장 상영용 16㎜ 뉴스로 반세기 우리 사회의 모습을...
고현영 기자  |  2017-05-02 18:16
라인
‘영화같은 삶’ 오수미…‘태권도 금메달리스트’ 장승화
제주 출신 영화인들도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활발하게 활동하며 두각을 드러냈다.1950년 제주시 건입동에서 출생한 배우 오수미...
고현영 기자  |  2017-05-02 15:13
라인
은막의 배우 연기에 웃음·눈물…시름 달래준 문화공간
‘빗방울같이 흐르는 감격의 눈물을 닦을 손수건을 준비하시길….’붓으로 거친 듯 섬세하게 그린 간판과 포스터들 사이로 들어서...
고현영 기자  |  2017-04-11 19:58
라인
변사 활동 인연으로 영화사 설립…제주 최초 영화인
제주 최초의 극장은 1927년을 전후해 일본인 가와노 마사가스가 제주읍에 세운 창심관(현재 동문로터리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자리)이다. 정...
고현영 기자  |  2017-04-11 17:51
라인
붓칠 더해진 ‘청춘 사랑방’, 제주 문화에 색을 입히다
노오란 샤쓰 입은 말 없는 그 사람이, 어쩐지 나는 좋아 어쩐지 맘에 들어 / 미남은 아니지만 씩씩한 생김생김, 그이가 나는 좋아 어쩐...
고현영 기자  |  2017-03-21 18:27
라인
“문화예술인 산실 ‘칠성로’, 옛 명성 되살려야”
“1960~1970년대 칠성로에 자리했던 다과점과 다방은 그야말로 제주문화의 산실(産室)이었다.”1961년 뉴욕다과점에서 첫 개인전을 ...
고현영 기자  |  2017-03-21 18:21
라인
시대 아픔 담은 예술혼…‘제주문화예술’ 황금기
[제주일보=고현영기자] 해방 직후부터 ‘칠성로 다방’을 중심으로 형성된 제주 문화예술활동은 1970~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황금기’...
고현영 기자  |  2017-03-07 19:20
라인
1980년대부터 전문전시장 등장
[제주일보=고현영기자] 1980년대는 1970년대의 획기적인 발전 단계를 거쳐 내실을 다지며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는 연대로 기록된다.특...
고현영 기자  |  2017-03-07 17:53
라인
민주화 열망 담은 문화공간 변신…‘예술의 꽃’ 전성기
6·25 한국전쟁과 피란으로 시국이 어수선하던 1950년대도 ‘다방’이라는 ‘공용공간’에서 뜻 맞는 이들의 문학 활동은 누구도 막을 수...
고현영 기자  |  2017-02-21 15:41
라인
“다방길, 제주 문화예술 부흥 근원지…도민에겐 쉼팡”
“문화예술인들에게 다방은 이념·성향을 펼쳐보이는 곳이었지만 나에게 다방은 계란 노른자 올려진 모닝커피로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을 여는 ...
고현영 기자  |  2017-02-21 14:59
라인
“문예 부흥 이끈 다방, 암울했던 시대의 청량제 역할”
“1958년부터 내 활동의 주무대는 칠성통이었어요.”당시 민주당 선전부장으로 활동중이었던 양용해씨(87세)는 “1950년대 정치·문화·...
고현영 기자  |  2017-01-31 18:12
라인
시대의 情과 恨 풀어내던 ‘칠성통’서 문예 향기를 피우다
“무엇인가 외쳐서 허공에 흩어져 버리는 목소리를 이제는 지면에 새기는 작업을 해야 할 때다."20대의 패기 넘치던 청춘들은 어느새 백발...
고현영 기자  |  2017-01-31 18:12
라인
[신년특집]제주 광장의 시작, 옛 도심의 상징…근현대사 애환 오롯이
[제주일보=현봉철 기자] 제주인들은 일상생활 속에서 이웃들과 함께 숨쉬는 ‘공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공간에서 사람들이 모여 이야기...
현봉철 기자  |  2017-01-01 17:56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