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사 활동 인연으로 영화사 설립…제주 최초 영화인
변사 활동 인연으로 영화사 설립…제주 최초 영화인
  • 고현영 기자
  • 승인 2017.04.11 17: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최초 극장 ‘창심관’과 김성택

제주 최초의 극장은 1927년을 전후해 일본인 가와노 마사가스가 제주읍에 세운 창심관(현재 동문로터리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자리)이다. 정확히는 영화 상설관이 아니라 악단이나 유랑 극단도 무대에 올랐다고 해서 창심관(暢心館)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이 시절에는 무성영화 필름을 흥행사가 직접 가져와 공급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럴 때는 서울에서 변사가 함께 오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당시 제주에서 유일무이하게 ‘변사’ 활동으로 영화 흥행에 일조를 한 이가 제주 최초의 영화인으로 기록된 ‘김성택’이다.

가수 혜은이의 아버지이기도 한 그는 당시 제주영흥중학교에서 영어교사로 재직하며 영어 자막을 해석해 주던 것이 인연이 돼 급기야 서울에 영화 배급 전문 ‘가두영화사’를 설립하게 되는 등 영화인으로서의 삶을 살아간다.

그러던 중 일본 스루하시 교회에서 상영한 영화 ‘사랑을 찾아서’를 변사하며 주인공이 맞이한 숙명적 죽음을 민족항쟁의 상징으로 열변을 토해 투옥되는 불상사를 맞는다.

이후 그는 주요 사찰 인물이 돼 필름을 압수당하고 자유롭지 못한 신분으로 제주로 귀향, 악극단을 운영하며 영화와의 인연을 끊어냈다.

고현영 기자  hy0622@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ilovejhahn 2017-04-13 19:10:15
Harcourt Trpohies 이런 쉬운 미국초등학교 교과서를 북캠으로 읽고 있어요.
영어가 한글처럼 술술 ^^ 재밌음
나는 북캠으로 해커스토익 보는 데 이거 꽤 쓸만해요.
쉬운 미국초등학교 교과서를 북캠으로 읽고 있어요. 영어가 한글처럼 술술 ^^
나는 북캠으로 해커스토익 보는 데 이거 꽤 쓸만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