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소망이를 생각하며
[제주일보] 전 날만 해도 백목련 봉오리가 수줍은 듯 부불어 오를 듯 하였는데 밤사이 불어닥친 바람에 상처투성이가 되었다. 이 몹쓸 바...
제주일보  |  2018-04-03 19:26
라인
봄은 이미 내 가슴에
[제주일보] 지겹게 눈이 내리는 겨울이다. 눈 덮인 한라산을 보면 봄이 더디 올 것만 같다. 그런데 입춘이 지나며 시나브로 매운바람 사...
제주일보  |  2018-03-20 18:32
라인
옛 것이 좋은 것이여
[제주일보] 인생 백세시대라고 한다. 평균수명이 고령화가 되다 보니 장수 인구가 많아져서 그렇게 불린다. 어느 의사의 ‘의사의 몫은 반...
제주일보  |  2018-03-06 20:12
라인
여백의 그 뒤
[제주일보] 장수시대라고 한다. 100세 시대라고 하더니 그것도 뛰어 넘어 백이십을 보는 시대라고 한다. 나는 반갑지가 않다. 지겹다는...
제주일보  |  2018-02-27 18:33
라인
어느 스님의 주례사
[제주일보] 결혼하는 사람들, 검은 머리가 하얀 파뿌리가 될 때까지 아무리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살겠습니까? 하고...
제주일보  |  2018-02-20 18:55
라인
제주도는 섬 하나 산 하나
[제주일보] 삼다도라 제주에는 돌 바람 여자가 많다고 단순하게 나열만 하면 의미가 약하다.농사짓는 땅도 빌레라고 하여 돌무더기이지만 바...
제주일보  |  2018-02-13 18:41
라인
故 최정숙의 향기 아프리카에 퍼지다
[제주일보] 제주의 독립 운동가, 여성운동가, 교육자, 의사, 사회활동가였던 故 최정숙 선생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기사를 접했다...
제주일보  |  2018-01-30 17:55
라인
산다화
[제주일보] 연일 이어지는 강추위에도 아파트 화단에 붉게 핀 산다화가 눈길을 끈다. 눈보라 치고 비에 젖어도 고상한 귀부인의 자태에 눈...
제주일보  |  2018-01-23 19:04
라인
인연
[제주일보] 황금 무술년 새날이 밝았다. 여느 때와 달리 전국에서 해맞이를 볼 수 있어서 다행이다. 수평선 너머 쟁반 위에 올린 사과처...
제주일보  |  2018-01-16 18:45
라인
훌라후프를 돌리며
[제주일보] 새벽 운동을 나선다. 새해, 첫 길이라서인지 샛별의 반짝임이 유별나다. 코끝에 감도는 냉기가 맵싸하지만 기분은 상쾌하다. ...
제주일보  |  2018-01-09 18:30
라인
개의 해, 무술년(戊戌年)의 의미
[제주일보] 2018년 개(犬)의 해 무술년이 시작 되었다. 특히 금년은 황금개의 해라고들 한다.개는 고대사회의 가축의 한 구성원이 된...
제주일보  |  2018-01-02 18:29
라인
내가 갖고 있어야 할 것
[제주일보] 톨스토이는 노년에 가출을 했다. 예전엔 그 행동이 이해가 안 됐다. 그저 평론가들이 하는 얘기인가 했다.요즘에 와서 노년의...
제주일보  |  2017-12-26 17:44
라인
제주어의 소멸
[제주일보] 제주어의 소멸이 해가 갈수록 가파르다는 것을 느꼈다. 70대인 내가 하품은 표준어이고, 하우염은 제주어라고 애써 구분을 지...
제주일보  |  2017-12-19 19:12
라인
'~껄, ~껄, ~껄'
[제주일보] ‘고객님 앞으로 상품 이 배송 중입니다. 본 상품은 특별 배송 상품이므로 취소·교환·환불이 불가하고 1월 1일에 도착 예정...
제주일보  |  2017-12-12 18:01
라인
백수(白壽) 인생
[제주일보] 요즘, 노년층에서 즐겨 부르는 노래가 있다. 가수 이애란의 민요풍의 ‘백세인생’이란 노래다. 이 노래를 들으면서 남녀 할 ...
제주일보  |  2017-12-05 18:24
라인
꿩메밀칼국수
[제주일보] 예전 제주 사람들은 화산섬이라는 척박한 환경을 슬기롭게 이용하면서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재료를 이용한 소박한 상차...
제주일보  |  2017-11-28 18:40
라인
외딴집
[제주일보] 올레길을 걷다가 제지기오름 앞에 이르렀다. 푸른 바다 위로 조각배처럼 떠 있는 무인도와 보목동 포구가 어우러진 주변 풍경에...
제주일보  |  2017-11-21 18:30
라인
긍정의 보약
[제주일보] 고지혈증 진단을 받았다. 성인병은 남들 이야기려니, 운동을 게을리한 게 후회가 된다. 나이 앞에서는 별수 없구나 싶은 생각...
제주일보  |  2017-11-14 18:20
라인
어리석은 자화자칭
[제주일보] 사람들은 대부분 오로지 자기 자신만을 위하고 자기의 행복만을 추구하면서 살아가지 싶다. 따지고 보면 자신의 행복이란 다른 ...
제주일보  |  2017-11-07 18:02
라인
우리와 끼리
[제주일보] 절친한 친구가 내게 질투를 느끼게 하는 게 하나 있다고 했다. 내 남편이 나에게 ‘우리 순희는’이라고 말할 때란다. 왜 그...
제주일보  |  2017-10-31 18:34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김태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8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