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9:25 (금)
제주 태풍 ‘링링’ 영향권 진입…남쪽 먼바다 태풍주의보
제주 태풍 ‘링링’ 영향권 진입…남쪽 먼바다 태풍주의보
  • 김지우 기자
  • 승인 2019.09.0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어갔다.

제주지방기상청은 6일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내렸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3~6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또 제주도 북부 앞바다와 동부 앞바다, 서부 앞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오는 8일까지 해상에 최대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km), 평균풍속 초속 15~30m(시속 55~110km)의 매우 강한 바람과 4~10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다고 예보했다.

해상의 기상 악화로 이날 오후 늦게부터 제주∼목포 항로 운항 여객선을 제외한 제주 기점 7개 항로의 대·소형 여객선이 모두 통제될 예정이다.

제주공항 항공편은 현재 정상 운항하고 있다

태풍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7일까지 100~200mm이며, 산지에는 곳에 따라 400mm 이상 내리겠다.

태풍 ‘링링’은 6일 오전 3시 기준 중심기압 94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7m(시속 169km)의 강도가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h로 북진하고 있다.

7일 오전 3시에는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지우 기자  jibregas@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