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 4년, 우리는 여전히 아프다"
"참사 4년, 우리는 여전히 아프다"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행사 잇따라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세월호참사대응제주대책회의, 4·16연대제주모임, 기억공간 re:born, 세월호촛불연대(준)는 16일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문화제를 개최하고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 등을 요구했다.

이날 추모 문화제는 강정합창단의 노래 공연을 시작으로 마임이스트 이경식씨와 볍씨학교 아이들의 마임 퍼포먼스, 416TV 영상 상영, ‘파란 바지의 의인’ 김동수씨 부인 김형숙씨의 발언, 세월호 4주기 영상 상영, 가수 조성진씨와 김영태씨의 노래 공연, 시민 발언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추모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 300여 명(주최측 추산)은 촛불을 들고 참사로 희생된 이들의 넋을 기렸다.

이날 추모 문화제에서 발언에 나선 김형숙씨는 “오기 전까지는 많은 얘기를 하려고 머릿속으로 정리했지만 오늘 영상을 보고 마임을 보면서 살아온 사람의 가족으로서 할 말이 있겠느냐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사람들은 훈장도 받아 많이 좋아지지 않았냐라고 말하지만 남편은 여전히 힘들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제주대학교 총학생회(회장 문성빈)와 제주한라대학교 총학생회(회장 임용호), 제주국제대학교 총학생회(회장 정준혁), 제주관광대학교 총학생회(회장 박민헌)도 제주국제대 시청각실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고충석 국제대 총장을 비롯해 4개 대학 총학생회장과 대학생, 홍영철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위원회 공동대표, ‘제주 0416 기억’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정준혁 국제대 총학생회장을 비롯한 도내 4개 대학 총학생회장들은 “살아 있다면 우리와 비슷한 나이의 친구들이 참사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게 됐다. 그날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내는 것이 남은 우리들의 소명이라 생각한다”며 “4주기를 맞은 그들을 잊지 않았고 또 잊지 않겠다고 약속하겠다”고 추모사를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