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제주 출신 아이돌그룹 멤버 성추행 혐의 검찰 송치제주지방경찰청,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 송치
제주지검, 성폭력특별법상 13세 미만 강제추행 죄목 바꿔 서울중앙지검 이첩
김동일 기자 | 승인 2017.10.13

[제주일보=김동일 기자] 제주 출신의 인기 아이돌그룹 멤버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뒤 검찰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여중생을 성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아이돌그룹 소속 가수 A씨(22)를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지난달 22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8년 전인 지난 2009년 학원 차량에 타고 있던 여중생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월 피해자 측으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A씨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 측과 참고인 진술을 토대로 혐의 입증이 가능하다고 봤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제주지방검찰청은 2009년 당시 피해자가 미성년자였던 만큼 성폭력특별법상 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으로 죄목을 변경했으며, 현재 A씨가 서울에 거주 중인 것을 고려해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이첩했다.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면서 앞으로 A씨에 대한 검찰 조사는 제주도가 아닌 서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김동일 기자  flash@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