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에 '분주'
종교계,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에 '분주'
  • 김나영 기자
  • 승인 2020.03.25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지난 25일 발생한 가운데 종교계 별로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에 분주.

불교계는 다음 달 30일 예정된 부처님 오신날 봉축 행사를 한 달 연기해 오는 5월 30일 진행할 계획.

천주교제주교구는 다음 달 3일까지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유보하고 다음 달 4일 저녁 미사 ‘주님수난성지주일’부터 미사를 재개할 예정.

제주도기독교교단협의회는 지난 23일 예정됐던 ‘국가와 제주특별자치도를 위한 조찬 기도회’를 코로나19가 진정되기 전까지 무기한 연기.

이런 가운데 천주교·개신교계는 다음 달 12일 예정된 부활절 행사의 경우 진행 여부에 대해 다음 달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결정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부활절 진행 여부에 관심.

김나영 기자  kny8069@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