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8:30 (목)
[종합] 제주 '음식물 쓰레기 대란' 현실화 '초비상'
[종합] 제주 '음식물 쓰레기 대란' 현실화 '초비상'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8.19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물 수거차량 20여 대 발 묶여 처리 전면 중단
대형 폐기물 처리 접수도 중단되는 등 곳곳 여파
제주시-봉개주민대책위 협의 접점 찾지 못해
19일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 집회로 봉개매립장으로 들어가지 못한 음식물 쓰레기 수거 차량이 줄지어 서 있다. 정용기 기자.

제주지역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되면서 초비상이 걸렸다.

하루 평균 140t가량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가 전면 중단되면서 관련 피해가 속출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5시부터 봉개매립장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쓰레기 반입을 막아섰다.

이 여파로 오전 6시55분쯤부터 매립장으로 몰려든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량이 시설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결국 차량 수십여 대가 줄지어 대기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제주시 19개 동지역에서 발생하는 하루 음식물 쓰레기는 140t 수준.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량 24대가 시설로 진입하지 못하고 발이 묶이면서 오후엔 음식물 쓰레기 수거가 전혀 이뤄지지 못했다.

행정당국은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이르면 20일부터 클린하우스에 있는 음식물쓰레기 수거·처리는 물론 4000개에 달하는 음식점에서의 쓰레기 처리가 불가능해지면서 ‘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날 트럭에 폐가구 등을 싣고 온 재활용품 중간 처리업체들은 매립장으로 진입하지 못하면서 발길을 돌려야했다.

여기에 대형 폐기물 배출 신청 접수도 중단되는 등 쓰레기 처리에 이미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19일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봉개매립장 입구에서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정용기 기자.

제주시에 따르면 봉개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은 2021년 10월 31일까지 서귀포시 색달동으로 옮길 예정이었지만 기획재정부 적정성 검토 등 절차에 시일이 걸리면서 2023년 상반기에야 이설이 가능하게 됐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주민들은 그동안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연장 운영에 3차례나 합의해줬음에도 또다시 행정이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김재호 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곳 폐기물 처리 시설은 1992년부터 현재까지 제주의 쓰레기를 처리했다”며 “주민들은 공익적 사유에서 세 차례의 시설 사용 연장협약에 동의했지만 행정이 또다시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 그동안 내려 놓았던 우리의 권리를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제주시 관계자는 “주민대책위원회를 최대한 설득해 쓰레기 반입 및 처리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다만 쓰레기 반입이 이뤄지지 않으면 주민들의 불편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날 제주시와 주민대책위원회는 음식물 쓰레기 반입을 놓고 협의를 벌였으나 업무 종료 시각인 오후 7시까지도 이렇다 할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제주시는 주민대책위가 음식물 쓰레기 반입을 이날 안으로 허용하더라도 20일 이른 오전부터 처리•수거를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주민대책위원회는 ▲연장 협약사항의 조속한 이행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과 재활용쓰레기처리시설 협약기간(2021년 10월 31일) 내 이설 계획 재수립 ▲오는 10월 31일까지 매립장 내 야적된 압축쓰레기, 폐목재 반출 또는 처리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