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8:35 (목)
음식물쓰레기 처리 재개....’급한 불 껐다’
음식물쓰레기 처리 재개....’급한 불 껐다’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8.20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개주민대책위 원희룡 지사와 면담 요구
면담 무산.결과 따라 반입 저지 또 예고

중단됐던 제주시 음식물 쓰레기 처리가 20일 오전부터 재개됐다.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지난 19일 오후 9시30분쯤 몇 시간에 걸친 논의 끝에 쓰레기 반입을 막지 않기로 결정했다.

주민대책위는 제주시가 제안한 악취저감 대책과 협약 사항 이행 등에 대한 책임있는 답변과 약속을 얻기 위해 원희룡 제주지사와의 직접 면담을 요구했다.

주민대책위는 원 지사와의 면담 결과에 따라 다시 쓰레기 반입 저지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은 “원 지사 면담이 성사될 것으로 보이지만 면담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 재차 반입을 금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민대책위와 원 지사의 면담 일정은 구체적으로 정해지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민대책위는 제주시의 봉개동매립장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 요구에 반발해 지난 19일 오전 5시부터 관리소 입구를 막아섰다.

당초 봉개동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은 2021년 10월31일까지 옮기기로 했지만, 제주시가 2023년 상반기까지 연장 사용을 요구하면서 갈등이 커졌다.

이 때문에 주민대책위는 입구를 막는 집회에 돌입했고 음식물 쓰레기를 수거한 차량 20여 대가 매립장 진입 도로에 줄지어 대기하는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