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강제 추행 20대 중국인에 징역형
미성년자 강제 추행 20대 중국인에 징역형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8.07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A(29)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24일 오후 제주시내 한 아파트단지 놀이터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배회하던 중 미끄럼틀 앞에서 놀던 B(11)을 껴안아 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쳤다. A씨는 이어 C(12)에게 다가가 팔로 어깨를 감싸 안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나이 어린 피해자들을 강제 추행한 범행의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 피해자들의 성장과정에 이 사건으로 인한 후유증을 겪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다만 피고인은 피해자 및 부모들과 합의했고 연로한 부모와 처, 자식 등을 부양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한편 A씨는 20171119일 무비자로 제주에 입도한 불법체류자로 드러났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