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0:10 (월)
제주의 봄 몰고 온 낭쉐, 민속자연사박물관에 전시
제주의 봄 몰고 온 낭쉐, 민속자연사박물관에 전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2.0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속자연사박물관 전시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에 전시된 제주 입춘굿의 주인공 낭쉐와 함께 한해의 소망을 기원해보는 것은 어떨까.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다음 달 31일까지 박물관 광장에서 입춘굿의 상징인 낭쉐(나무로 만든 소) 전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진행된 2019년 탐라국 입춘굿 낭쉐몰이의 주인공 낭쉐는 과거 농경시대에 풍년을 기원하는 상징물로, 제주 발전 및 도민의 평안과 건강을 소망하는 의미를 갖고 있다.

박물관은 관람객에게 소원지를 작성하도록 해 낭쉐와 함께 전시해 한해의 소망을 기원하는 행사도 준비했다.

정세호 관장은 세시풍속으로서 매우 중요한 입춘의 의미를 되살리고 입춘굿 낭쉐의 가치를 널리 알려 제주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나영 기자  kny80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