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학생 행복지표 상승
제주지역 학생 행복지표 상승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8.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부남철기자] 제주지역 학생들의 행복지표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2015년부터 발표하기 시작한 ‘청소년이 행복한 지역사회 지표조사’에 따르면 도내 학생들의 건강만족도는 2015년 7.49에서 지난해 7.75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또 도내 청소년들의 삶의 만족도도 2015년 7.16에서 지난해 7.41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학교생활 만족도는 2015년 7.27에서 2017년 7.42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으며 스트레스 정도는 2015년 3.07에서 지난해 3.04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이와 같이 도내 청소년들의 행복지표가 상승된 이유를 전국 시ㆍ도교육청 가운데 처음으로 설치해 4년차에 접어든 학생건강증진센터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제주도교육청은 2015년 3월 학생건강증진센터를 설치해 소아청소년 정신의학전문의 마음건강 지원과 위기학생 통합지원을 위한 ‘혼디거념팀’ 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혼디거념팀 정책은 전문의 상담 이후 문제행동 원인에 따라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올해 4월까지 지난 4년 간 소아청소년 전문의가 상담한 학생은 1513명, 심층평가 학생은 1514명이다. 학생지도 및 스트레스 등으로 전문의 상담을 받은 교직원은 54명이고, 교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이나 자문은 270회에 이른다.

또한 같은 기간 동안 상담(교)사가 실시한 정서 상담은 525명이며, 학습심리지원관(임상심리전문가)의 학습부진검사와 프로그램 제공은 241명이다.

이와 함께 가정 돌봄이 필요한 학생 147명에게 멘토링 활동을 지원했다. 또 방송통신고등학교 학생 79명에게 상담과 사례관리를 실시했고 자살위기학생 관리카드제는 12명에게 운영해 위기예방에 도움을 주었다.

이와 관련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 4년간 운영한 건강증진 정책으로 관련 지표가 호전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학생건강증진센터가 컨트롤 타워로 위기학생 통합지원시스템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