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여친 신발에 손 넣어서 직접 신겨주기도 해… 부산 남자 무뚝뚝하지만 나는 다정다감한 편”
강다니엘, “여친 신발에 손 넣어서 직접 신겨주기도 해… 부산 남자 무뚝뚝하지만 나는 다정다감한 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제주일보=온라인뉴스팀기자] 온라인상 워너원 강다니엘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그의 연애스타일이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강다니엘은 앞서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강다니엘은 “먼저 다가가는 스타일”이라며 자신의 연애스타일을 공개했다.

이어 “부산 남자가 보통 무뚝뚝하지만 나는 다정다감한 편”이라면서 “여자친구가 이 식당이 맛있다고 하면 ‘나는 너랑 평생 여기 올 수 있다’라고 말해주고, 영화를 보자고 할 때도 ‘친구들도 시간이 되지만 나는 너와 이 영화를 보고 싶다’고 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자친구 신발에 손을 넣어서 직접 신겨주기도 했다”라며 자상한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cjnews@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