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방송/연예
유시민 항소이유서, "전두환의 개들아" 교도소 끌려가면서 재판부 향한 그의 일갈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8.01.13
사진 : 방송캡쳐

[제주일보=온라인뉴스팀기자] 13일 방송인 유시민이 화제를 모으면서 그가 작성했던 항소이유서가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방송된 '알쓸신잡'에서는 작가 유시민의 '항소이유서'에 대한 이야길 나눴다.

정재승 박사는 유시민의 항소이유서에 대해 "당시 법조인들끼리 돌려봤다. 그 정도로 유명했다"라고 말하며 유시민에 대한 과도한 팬심을 드러냈다.

유시민의 항소이유서에는 " 언제 어디서나 타당한 격언인 네크라소프의 시구로 이 보잘 것 없는 독백을 마치고자 합니다. '슬픔도 노여움도 없이 살아가는 자는 조국을 사랑하고 있지 않다'로 끝을 맺고 있다. 

이와 관련, 당시 유시민이 항소이유서를 작성하게 된 대학시절 모습을 담은 영상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1985년 4월 '서울대 프락치 사건'으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 받은 27살의 유시민의 풋풋한 모습이 담겨있다. 해당 영상에서 유시민은 교도소로 끌려가면서도 당당함을 잃지 않고 재판부를 향해 "전두환의 개들아!"라고 외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cjnews@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김태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8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