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상, 파란만장한 인생스토리 공개… 대학시절 8개월간 교도소 독방생활 정말?
안내상, 파란만장한 인생스토리 공개… 대학시절 8개월간 교도소 독방생활 정말?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8.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제주일보=온라인뉴스팀기자] 안내상, 파란만장한 인생스토리 공개… 대학시절 8개월간 교도소 독방생활 정말?

배우 안내상이 12일 주목을 받으면서 그가 대학재학 시절 8개월간 교도소 독방에 수감됐던 사실을 고백한 장면이 덩달아 눈길을 끌고 있다.

안내상은 앞서 한 토크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파란만장했던 인생스토리와 연기철학을 소개했다.

목회자를 꿈꾸는 신학도였던 안내상은 "대학시절 당시 누구나 공평하고 행복하기 위해선 완벽히 바뀌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학생운동을 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어 "대학시절 학생운동을 하다 교도소에서 8개월간 수감생활을 했다. 독방 수감 첫 날 무섭고 서늘한 느낌이 들었지만, 2~3일 지나면서 금세 적응해 있는 내 모습을 보고 웃음이 절로 나왔다"고 엉뚱한 면모를 드러냈다.

안내상은 지난 1988년 2월 26일 광주 미국 문화원 내 도서관 진열장에 사제 시한폭탄을 설치한 혐의로 8개월 간 수감된 바 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cjnews@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