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노인 절반 30년 이상 노후주택에 거주
제주 노인 절반 30년 이상 노후주택에 거주
  • 홍수영 기자
  • 승인 2018.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연구원, ‘제주지역 노인주거복지 진단과 대응과제’ 연구 결과 발표

[제주일보=홍수영 기자] 도내 노인 73%가 본인 소유 주택에 거주하고 있지만 절반 이상은 30년 이상의 노후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고령사회 대응과 노인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주택 보수 및 개조 등에 대한 중·장기적인 지원 정책 방안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제주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승한 연구위원이 수행한 ‘제주지역 노인주거복지 진단과 대응과제’ 연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 도내에 거주하고 있는 65세 이상 노인 2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2.8%(149명)는 자기 소유 집에 거주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전세, 보증금 있는 월세, 무상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도내 노인들의 주거 불안정성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지만 현재 거주 주택의 건축시기가 평균 29.2년인 데다 51.3%는 30년 이상 노후주택에 살고 있는 것으로 집계돼 안전성 문제가 우려되고 있다.

여기에 노인 81%(166명)는 ‘현재 집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응답해 노인들의 삶의 질 제고 및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서는 노후 불량주택에 대한 보수 및 개조 등의 정책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노인들은 배우자와 둘이 살고 있는 경우가 39.5%(81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홀로 사는 노인도 22.9%(47명)를 차지해 향후 초고령사회에서의 독거노인 비중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주택유형을 보면 일반 단독주택이 50.7%(104명)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아파트, 다세대 주택, 연립주택, 다가구 주택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은 앞으로 살고 싶은 집에 대해서도 단독주택 28.6%, 아파트 20.8% 등의 순으로 선호했다. 반면 고령자 전용 국민임대주택 13.91%, 노인공동 생활주택 12.9%, 대규모 유료시설 주택 8.9% 등에 대해서는 덜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고승한 연구위원은 지역 특성에 맞게 노인주거복지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기본계획 수립, 노인주거복지 실태조사 정례화 등을 시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제주형 노인공동홈 조성사업 추진, 노인주택자산 활용 프로그램 도입 등에 대해서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홍수영 기자  gwin1@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