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AI 가금농장 전파 막아야” 이동 통제·소독 쉴틈 없다고병원성 바이러스 확진에 하도 철새도래지 비상 경계
농가도 외부와 접촉 끊고 초긴장…道 방역 확대 총력전
현대성 기자 | 승인 2017.01.11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AI의 농가 전파를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에서 수거된 야생조류의 배설물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Avian Influenza)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제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1일 찾은 하도리 철새도래지. 평소 관광객들로 북적여 활기찬 분위기를 이루던 이곳은 고병원성 AI 확진 이후 긴장감으로 가득 차 있는 모습이었다.

철새도래지 입구에는 ‘야생철새 분변 접촉 시 고병원성 AI 인체감염이 우려돼 부득이 출입을 금지하오니 양해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현수막과 ‘가축방역 이동통제’라는 입간판이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었다.

철새도래지 입구 한편에 설치된 이동통제 초소에서는 철새도래지 내부로 진입하려는 차량에 대해 분주히 소독 작업을 벌고 있었고 위생복을 갖춰 입은 방역 담당자는 차량을 이용해 방역 작업에 몰두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방역을 위해 철새도래지를 찾은 박성근 제주동물위생시험소 주무관은 “철저한 이동 통제와 방역으로 도내 가금농장에 AI가 전파되는 것을 차단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16일 충북 음성의 한 농가에서 첫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이후 최후의 보루였던 제주지역에서까지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발견되면서 도내 가금농가들은 코앞까지 다가온 AI의 공포에 조마조마하고 있다.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에서 산란계 2만여 마리를 키우고 있는 오모씨는 “AI사태 이후 하루 한 번 실시하던 방역을 세 번까지 늘린 상태”라며 “AI 관련 소식을 접한 후 외부와의 접촉을 완전히 끊었다”고 말했다.

철새도래지 인근에서 수천마리의 오리를 키우고 있는 김모씨도 “매년 철새에서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견됐지만 농가로 퍼지지는 않아서 문제없이 지내 왔다”며 “올해도 별 일 없을 것이라고 믿긴 하지만 불안한 마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토로했다.

제주지역에서는 2014년과 2015년에도 야생 조류에서 5건의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농가로 옮겨지지는 않았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