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갔던 경찰실습생 발열...오라지구대 임시사용 중지
광주 갔던 경찰실습생 발열...오라지구대 임시사용 중지
  • 정용기 기자
  • 승인 2020.04.0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부경찰서 오라지구대 경찰 실습생이 최근 광주를 다녀온 후 발열 증세를 보여 오라지구대가 임시 폐쇄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오라지구대에서 실습 중이던 실습생 김모씨(29)는 지난 7일부터 야간근무를 하다가 발열 증세가 나타났다.

김씨는 8일 오전 0시20분쯤 한국병원로 이동해 발열검사를 받은 후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당시 김씨의 체온은 38.6도였다.

김씨는 지난 4~5일 광주에 지인을 만나러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김씨는 자가격리 조치된 상태이고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2~3시쯤 나올 예정이다.

김씨가 의심증상을 보이면서 함께 야간근무를 했던 오라지구대 소속 직원 10명은 조천읍 대흘초소에서 대기하고 있다.

오라지구대에는 이날 오전 1시10분쯤부터 임시 사용 중지 조치가 내려지면서 남문·중앙지구대, 아라파출소가 지원 근무를 펼치고 있다.

코로나19 의심증세로 도내 일선 지구대·파출소가 운영을 임시적으로 멈춘 것은 외도파출소 1차례, 노형지구대 2차례에 이어 이번이 4번째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