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 ‘지역 내 확산’ 방지 전환…제주, 한 발 늦나
전국 곳곳 ‘지역 내 확산’ 방지 전환…제주, 한 발 늦나
  • 고경호 기자
  • 승인 2020.02.24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시·도, '공영 의료기관→전담병원' 전환 등 빠른 대응…道, 소극적 대처
마스크 사전 확보 못해 감염병 취약계층 보급 차질…방역체계 전환 시급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전국 곳곳으로 퍼지면서 각 지자체마다 ‘유입 차단’에서 ‘지역 내 확산 차단’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고 있지만 제주는 한 발 늦는 모양새다.

감염병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전담의료기관 지정은 검토 단계에 머물고 있는데다 방역에 필수인 마스크 보급마저 난항을 겪고 있다.

현재 타 지자체들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비하고 병원 내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일반 공영 의료기관을 전담병원으로 전환하고 있다.

실제 전라북도는 21일 산하 의료기관인 군산의료원과 남원의료원 각 1개 층에 대해 기존 환자를 다른 곳으로 이동시키는 소개령을 내리고 코로나19 확진자를 수용할 수 있는 병상을 확보했다.

또 지속적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는 부산광역시 역시 24일 부산의료원을 소개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했다.

증가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할 수 있는 공간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고령 환자와 만성호흡기 질환자 등 감염병 취약 계층의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각 지자체가 발 빠르게 조치하고 있다.

그러나 제주특별자치도는 공영 의료원의 감염병 전담의료기관 전환에 대해 소극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 공공 의료원을 소개해 전담의료기관을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만 기존 환자들과 보호자들로부터 동의를 얻어야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공공 의료기관을 한시적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해 의심 환자 및 확진자를 일반 환자와 분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조치는 지지부진한 셈이다.

코로나19 예방에 필수인 마스크 보급도 지연되고 있다.

제주도는 고령자 등 도내 코로나19 취약 계층과 의료 분야의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 20만장을 구매해 보급할 계획이지만 수요 폭증에 따른 공급량 부족으로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더욱이 다음 달에야 주문량 중 5만장만 우선 공급받기로 하면서 도내 마스크 보급 자체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철저한 방역으로 코로나19 유입 차단에 주력하면서 ‘감염병 청정 지역’을 유지해왔지만 최근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체계 전환이 주문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24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제23차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준전시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전시에 준하는 비상방위체제에 돌입해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선포한다”며 “24시간 특별비상근무체제로 전환해 질병관리본부보다 높은 수준의 방역 체계를 가동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병상과 방역물품, 역학조사관 등 의료 자원들을 사전에 확보하고, 역학조사, 의료보호, 소독방역, 자가 격리, 항공관리, 물자수급, 재정지원, 민간협력, 질서 유지 등 빠른 실행력을 담보할 수 있는 방역 조직을 구축할 방침이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