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국토부·道 3자 간담회 성사…갈등해소 목적 공유
도의회·국토부·道 3자 간담회 성사…갈등해소 목적 공유
  • 고경호 기자
  • 승인 2020.02.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제주서 간담회…청와대 참여해 의견 조율
특위 “최종 도출 도민의견 수렴 결과 존중 요청”

 

제주도의회 제주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는 14일 제주에서 국토교통부 및 제주도와 간담회를 갖고 특위 활동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사진은 간담회 직후 도의회 기자실에서 가진 브리핑 모습. 사진=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 제주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는 14일 제주에서 국토교통부 및 제주도와 간담회를 갖고 특위 활동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사진은 간담회 직후 도의회 기자실에서 가진 브리핑 모습. 사진=제주도의회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을 둘러싼 3자가 한 자리에 모여 도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14일 제주에서 국토교통부 및 제주도와 간담회를 갖고 특위 활동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청와대 비서관들도 참여해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특위는 국토교통부와 제주도에 도민 갈등 해소에 필요한 제주지역 공항인프라 확충 관련 정보를 적극적으로 공개해 줄 것으로 요청했다.

또 향후 토론회 등 지역사회 갈등 해소를 위한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특위 활동에 따라 최종적으로 도출된 제2공항 건설 관련 도민의견 수렴 결과를 최대한 존중해 줄 것으로 건의했다.

특위는 간담회 종료 후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당초 국토교통부는 어떤 입장을 갖고 간담회에 참여한 건 아니었다”며 “특위가 건의한 사항들에 대해 내부적인 검토를 진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이나 다음 달 쯤 갈등 해소를 위한 토론회 등의 절차가 정해지면 국토교통부에 방문해 실무적인 차원에서 다시 협의한다는 게 특위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3자의 공통적인 목적은 제2공항 건설 과정에 따른 갈등 해소로 볼 수 있냐는 질문에 특위는 “그렇다”고 답한 뒤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와의 면담 과정에서 갈등 해소라는 목적에 대해 동의 받았고, 이후 제주도지사 면담에서도 이를 포함한 4가지 건의 사항에 대해 합의했다”고 말했다.

특위는 이날 간담회 이후에도 3자간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자리를 정기적으로 가질 예정이며, 주민투표 등을 포함한 도민 의견 수렴 절차에 대해서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관련 갈등영향분석 용역’ 결과와 갈등해소 전문가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정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