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의료원 문제, 정치로 풀자
서귀포의료원 문제, 정치로 풀자
  • 한국현 기자
  • 승인 2020.01.2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의료원을 이대로 놔둬선 안 된다며 시민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인 건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여름이다.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추진협의회(회장 양광순, 이하 추진협의회)는 기자회견을 갖고 “서귀포시민은 그동안 열악한 의료환경을 견디며 아프지 않기만을 고대하며 살아왔다. 2013년 서귀포의료원이 건물을 현대화하고 최첨단 의료장비를 구입할 때 앞으로는 좋아지리라 기대했는데, 언론과 의회의 질타 대상으로 신뢰감은 더욱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귀포의료원은 산남지역의 유일한 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 그 중요성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며 ”제주대병원 위탁운영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는 시민들이 얼마나 절실한 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설문조사는 서귀포시가 전문기관에 의뢰해 했다. 시내 12개 동(洞)과 남원ㆍ안덕지역 주민 500명에게 물었다. 응답자의 81.2%가 위탁 운영을 찬성했다. 이유는 ‘대학병원 수준의 우수한 의료진에 의한 높은 진료가 기대돼서’가 압도적 이었다.
추진협의회는 시민들의 간절한 바람과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촉구 범시민 운동을 펼쳤다. 서명운동에는 시민의 45.5%인 8만6837명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도의회도 행정사무감사 때마다 서귀포의료원 문제를 도마위에 올렸다. 당시 상황이지만 “파킨슨병을 가진 의사가 수술을 하고, 외과의사가 한 명도 없어 맹장염 환자가 와도 수술도 못 하고…” 등등으로 서귀포의료원의 ‘불편한 진실’을 건드렸다.
설문조사 결과가 나오고, 추진협의회가 서명운동을 펼치고, 많은 시민이 동참할 때 제주도가 진행한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 위탁운영 타당성 평가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을 맡은 제주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보완해야 할 과제가 많다. 서귀포의료원 전담 교수 정원 10명 정도를 확보한다면 위탁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추진협의회도 “연구 결과는 상당히 진전된 것으로 본다”며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제주대학교병원, 서귀포시, 서귀포의료원이 참여하는 5자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서귀포시 출신 도의원들도 움직였다. 양윤경 서귀포시장이 자리를 마련했다. 도의원들은 “조속한 시일 내에 5자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 도의회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지역 문제에 누구보다도 먼저 관심을 보여야 할 도의원들. 시민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시장이 나서야 뛰어든 것은 아쉬웠다. 더 아쉬운 건 아직까지도 서귀포의료원 문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똑 부러지게 이야기하지 않고 있는 국회의원이다.
5자 협의체는 추진협의회가 추가되면서 6자 협의체가 됐다. 지난해 11월 구성한 6차 협의체는 두 달이 지났는데도 진전이 없다. 아직까지 회의도 열지 않는 등 더딘 행보를 보이고 있다. 기관별로 논의자료만 제출하라고 할 뿐이다.
서귀포시는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 출마자들에게 제주대병원의 서귀포의료원 근무 전담 의사 10명 이상 확보를 공약으로 제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서귀포의료원 문제 해결의 핵심은 전담 교수 정원 확보다. 제주도는 이 문제만 해결된다면 예산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서귀포의료원에 근무할 국립 제주대병원의 교수 확보는 정치적으로 풀어야 한다. 국회의원과 도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이 적극 나서야 한다. 특히 국회의원의 역할이 중요하다.
총선이 2개월 여 앞으로 다가왔다. 벌써부터 선거 열기가 뜨겁다. 다행히도 일부 예비후보들이 서귀포의료원 문제 해결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서귀포시 선거구 만큼은 서귀포의료원이 핫 이슈가 돼야 한다. 사람이 사는 문제다. 선거에서 뜨겁게 다뤄져야 한다. 그리고 당선자는 치열하게 접근해야 하며 결과물도 반드시 내놓아야 한다.

한국현 기자  bomok@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