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해병대 김두찬관 명명 취소-4.3유족에 사과하라"
속보="해병대 김두찬관 명명 취소-4.3유족에 사과하라"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12.15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기념사업회 성명..."도민에 학살 명령 내린 당사자...정신 잇겠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

속보=해병대 교육훈련단이 43 당시 학살에 연루된 김두찬 장군의 이름을 딴 교육관을 개관하자 43유족들이 반발(본지 1212일자 5면 보도)하는 것과 관련해 제주43기념사업회가 지난 13일 성명을 내고 김두찬 교육센터 명칭을 즉각 변경할 것을 요구했다.

43기념사업회는 김두찬은 한국전쟁이 일어나자 전국적으로 행해진 예비검속과 관련해 제주도민에 대한 학살 명령을 내린 당사자다. 군대 교육기관으로서 학살자를 기리고 정신을 이어가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김두찬관명명을 즉각 취소하고 43유족들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국방부와 해병대사령부에 강력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43사건진상보고서에 따르면 김두찬은 43 당시 해군 중령으로 제주 주둔 해병대 정보참모였다.

김두찬은 19508월 문형순 성산포경찰서장에게 경찰서에 예비구속 중인 D급 및 C급 총살 미집행자에 대해 총살 집행 후 그 결과를 96일까지 육군본부 정보국 제주지구CIC(방첩대) 대장에게 보고하도록 의뢰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에 문형순 서장은 부당(不當)하므로 불이행(不履行)”이라며 총살 명령을 거부하고 구금된 예비검속자 221명을 풀어줬다.

문 서장은 ‘43 의인으로 널리 알려졌고, 지난해 경찰 영웅으로 현양됐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