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 추진 전략 ‘재구성’ 필요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 추진 전략 ‘재구성’ 필요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9.11.19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7대자연경관제주보전사업회 19일
제2회 2019 세계환경수도 포럼 개최
윤종수 전 차관, 핵심 과제 진단·제언
윤종수 전 환경부 차관이 19일 제주한라대에서 ㈔세계7대자연경관제주보전사업회의 주최로 열린 '제2회 2019 세계환경수도 포럼'에 참여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고경호 기자
윤종수 전 환경부 차관이 19일 제주한라대에서 ㈔세계7대자연경관제주보전사업회의 주최로 열린 '제2회 2019 세계환경수도 포럼'에 참여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고경호 기자

제주를 ‘동북아 환경수도’로 조성하기 위한 핵심 과제들이 실질적이 성과를 얻기 위해서는 추진 전략을 재구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세계7대자연경관제주보전사업회(이사장 김부일)는 19일 제주한라대 한라컨벤션센터에서 세계7대자연경관 제주 선정 8주년을 기념해 ‘동북아환경수도 실현을 위한 제2회 2019 세계환경수도 포럼’을 개최했다.

제주도는 생물권보전지역,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비롯해 람사르습지까지 세계에서 유일하게 4대 국제보호지역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의 환경자산을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하고, 환경 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2030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 비전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이날 주제발표에 나선 윤종수 전 환경부 차관(현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은 제주를 동북아 환경수도, 나아가 세계환경수도로 조성하기 위한 핵심 과제들을 진단했다.

윤 전 차관은 “2014년과 지난해 제주에서 세계리더스보전 포럼을 개최했고, 환경부와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며 “다만 나머지 과제들은 아직 부진하다”고 짚었다.

윤 전 차관이 지적한 부진 과제들은 ▲제주국립공원 지정과 하논분화구 복원 추진 ▲송·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지원 ▲제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활성화 ▲UN(국제연합) 환경·평화대학원 설립 등이다.

윤 전 차관은 “이들 과제가 부진한 이유는 ‘동북아 환경수도’와 ‘세계환경수도’라는 추진 목표가 혼선을 빚고 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국제기구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는 반면 청와대와 중앙 정부의 예산 및 정책 지원은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동북아 환경수도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추진 목표를 명확히 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추진 가능성을 현실적으로 판단하는 등 추진 전략을 재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앞서 기조강연에 나선 정운찬 전 제주-세계7대자연경관범국민추진위원장(현 KBO 총재)은 “유네스코 3관왕과 람사르습지 지정, 세계7대자연경관 선정 등 환경을 매개로 구축한 통합브랜드는 제주도의 신성장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세계환경수도를 실현해야 한다”고 얘기했다.

이어 “세계환경수도는 누가 인정해주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우리 스스로 이뤄가는 제주의 미래전략”이라며 “제주를 친환경 사회 체제로 구축하는 것뿐만 아니라 환경, 사회, 경제 부문을 아우르면서 조화롭게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