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0:00 (수)
가을에는 제주광어 드세요!
가을에는 제주광어 드세요!
  • 제주일보
  • 승인 2019.10.0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승환.제주도 수산정책과 양식산업팀장

‘2019 제주광어축제가 오는 12, 13일 이틀간에 걸쳐 제주시민복지타운광장에서 펼쳐진다, 도민 모두가 참여하여 깊어가는 가을에 광어의 맛과 축제에 빠져 보는 것도 좋을 성싶다!

제주광어! 제주도민이라면 언론 혹은 축제 등을 통해 듣거나 보아서 알고 있을 것이다.

표준이름으로 넙치라는 물고기이며 모랫바닥에 살기 편하게 넓적하게 생긴 것을 한자로 표현해서 광어라고 불린다. 1980년대 초부터 광어양식이 제주에서 시작되었고 1990년대부터 활성화되어 많은 양이 생산되면서 제주광어라고 브랜드화하여 표현하고 있다.

제주광어는 피부 재생에 효과가 좋은 콜라겐 함량이 높고, 저지방 고단백으로 고소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최상의 횟감이다.

가장 맛이 뛰어난 부위는 등지느러미에 연결되어있는 날개 살로 운동량이 많은 부위로 이 같은 지느러미 근육에는 세포와 세포를 연결하는 콜라겐이라는 단백질과 콘드로이틴 황산이 많이 함유돼 있어 피부 노화 방지 등 피부 미용에 효과가 있다.

특히 광어의 단백질은 아미노산들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성장기 어린이들의 발육에 최적이라고 말하여지고 있다.

여기에다 지방질이 적어 소화가 잘돼 당뇨병 환자와 노인 그리고 환자의 회복기에 도움을 주는 식품이며, 이런 이유로 수술환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데, 상처를 아물게 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광어는 2018년 기준 우리나라 어류양식 생산량 8527t 중에 22169t을 생산하여 약 27.5%를 차지하며 국내 양식광어 생산량은 37238t으로 그 중에 약 60%를 차지하는 우리나라 주요 양식 산업 품종이면서 제주의 주요 산업이다.

또한 제주광어는 수산물 수출에도 기여를 하고 있다. 2018년에는 9개국에 2475t을 수출하여 4020만달러(450억원)의 수출고를 올렸고 주 수출대상국은 일본, 미국, 베트남 순이다.

그렇지만 제주광어 가격하락이 1년 가까이 지속되고 있어 양식어업 경영 상황이 매우 어렵다. 그 원인으로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둔화, 노르웨이산 연어, 겨울철에는 일본산 활방어 수입 등에 의한 횟감 경쟁 어종 수입량 증가와 수산물 소비 트렌드 변화를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필자 생각으로는 한 가지 더 추가하고 싶다. 제주도에서 생산되고, 관광객 1500만명이 찾는 제주에서의 연간 제주광어 소비량은 약 2000t(제주어류양식수협 추정)으로 기대만큼 많지 않아 소비 확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제주도민의 관심과 협조로 소비가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생산자 단체인 제주어류양식수협에서도 소비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홍보는 물론 광어 어묵, 군납 공급, 생선가스, 광어 필렛 가공에 의한 유통 등 횟감과 더불어 다양한 제품 개발과 소비 확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광어는 유일하게 제주도 조례에 근거하여 식품 안전성을 철저히 검사하여 국내 유통 및 국외 수출을 하는 양식수산물이며 도 행정에서도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관리하고 있다.

우리 제주도민은 예로부터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수눌음의 미덕을 최고 가치로 여기며 실천하고 있다. 이러한 제주의 수눌음 정신을 제주광어에 관심을 기울여 몸에도 좋고 어가에도 도움이 되고 그리고 제주양식 산업도 활성화되는 13조의 효과가 일어나기를 기대해 본다.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