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서 고유정사건 경찰 부실수사 ‘도마위’
국회 행안위서 고유정사건 경찰 부실수사 ‘도마위’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9.06.2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의원들도 집중 질타…“경찰 신뢰 떨어뜨리는 이유” 지적
민갑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유정 사건에 대한 경찰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여당의원들로부터 집중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경찰청에 대한 업무보고가 끝나자 먼저 김민기 의원(민주당, 경기도 용인을)은 “경찰 신뢰도를 추락하게 한 가장 큰 사건이 버닝썬 사건과 고유정 사건이고 고유정 사건은 부실수사”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네비게이션 켜고 다니다 길눈 어두워지는 것처럼 사건에서 개연성을 두고 수사해야 하는데 초기에 자살사건에만 더 무게를 두고 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홍익표 의원(민주당, 서울 중구성동구갑) 역시 경찰의 부실수사를 지적했다.
홍 의원은 “사실관계만 확인하겠다”며 CCTV 확보과정, 피의자 가방에서 발견된 졸피뎀, 사망한 피해자의 훼손된 시신확보 등 그동안 제기됐던 ‘경찰의 부실대응’의 사례들을 하나씩 짚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국민들이 특별히 수사를 잘 하라는 것이 아니라 부실했던 부분, 기본 수사 매뉴얼 ABC가 제대로 안됐다는 것을 질타하는 것”이라며 “의붓아들 사망사건 역시 증거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인데, 이번 일을 계기로 경찰이 수사의 기본 ABC를 체크해서 복기하고 되돌아봤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치밀하지 못했다”고 수사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