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35 (금)
“대기업 렌터카, 소송 취하하고 수급조절 동참하라”
“대기업 렌터카, 소송 취하하고 수급조절 동참하라”
  • 문유미 기자
  • 승인 2019.05.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행제한 취소소송에 제주 렌터카업계 등 반발
“영세업체도 손해 불구 동참…공익 우선해야”

일부 대기업 렌터카 업체들이 제주도를 상대로 렌터카 총량제 관련 취소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제주지역 렌터카 업체들과 운송업계, 시민사회단체가 소송 취하를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자동차대여사업조합(이사장 강동훈)과 도내 119개 렌터카업체, 대중교통 운송사업조합,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기업 렌터카 업체들은 제주도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을 취하하고, 렌터카 수급조절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렌터카 수급조절과 관련해 제주도내 렌터카 업체 128개 중 119개 업체는 동의서를 제출했으나 대기업 영업소 등 9개사는 동참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대기업 계열 5곳 렌터카 업체는 서울특별시자동차대여사업조합을 전면에 내세워 최근 제주도를 상대로 렌터카 운행제한 공고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도내 업체들은 이제야 할부가 끝난 차량들마저 중고차 시장에 내다 팔아야하는 실정이지만 대기업 영업소들은 감차되는 차량을 본사 또는 육지부 영업소로 이관할 수 있으며, 최근 비율조정을 통해 대기업 업체의 감차 비율도 30%에서 23%로 낮춰졌다”며 “그럼에도 대기업 영업소들은 사유재산 침해 등 여러가지 핑계를 대면서 수급조절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영세한 도내 업체들도 손해를 보면서까지 공익을 우선해 감차 사업에 동참하고 있다”며 “대기업 영업소들도 사익만을 추구하지 말고 전면에 나서 소송을 취하하길 바라며, 대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대승적 차원에서 렌터카 감차사업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문유미 기자  mo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