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미래 평화 연다'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개막
'한반도 미래 평화 연다'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개막
  • 고권봉 기자
  • 승인 2018.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3일까지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서 진행
원 지사 "남북 교류협력 새로운 단계, 앞장서겠다"
7일 '2018제주국제감귤박람회'가 개막했다. (임창덕 기자 kko@jejuilbo.net)
7일 '2018제주국제감귤박람회'가 개막했다. (임창덕 기자 kko@jejuilbo.net)

제주 감귤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한반도 미래 평화를 여는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7일 개막했다.

올해로 6번째이자 국제박람회로는 2번째인 제주국제감귤박람회는 세계를 보는 제주, 미래를 여는 감귤을주제로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오는 13일까지 일주일간 진행된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공동조직위원장 양병식고병기)가 주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농촌진흥청, 농림축산검역본부, 제주상공회의소, 농협중앙회, ()제주감귤연합회 등이 후원한 이번 국제감귤박람회는 국제박람회에 걸맞게 15개 나라 국제전시관이 마련되고, 국내2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가공식품과 감귤 관련 품목 전시 등도 운영돼 관람객 13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번 박람회에서는 감귤 산업전시관과 우수감귤전시관 등 5개 관에서 80여 종류의 전시행사가 열리고 체험 판매와 콘퍼런스, 경연대회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함께 진행한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원희룡 도지사와 김희현허창옥 도의회 부의장, 위성곤 국회의원, 기타리츠오 일본총영사, 장바오치 중국 부총영사, 케말카마즈 세계감귤학회장 등 국내외 초청인사 및 일반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양병식 조직위원장은 제주국제감귤박람회를 통해 감귤 농가소득 증가는 물론 제주감귤이 세계 속에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농업인,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박람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원희룡 도지사는 환영사에서 올해는 한반도를 둘러싸고 평화의 기류가 흐르고 있고 과거 평화 메신저로 활약한 제주 감귤을 빼놓을 수 없다라며 제주가 남북 교류협력의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는데 앞장서겠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주에 온다면 맛있는 제주산 감귤을 꼭 맛보여 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홍보대사인 가수이자 배우인 서현은 제주와 대한민국의 대표 과일인 감귤이 농민 여러분의 땀과 노력, 눈물로 만들어진 것을 알고 있다라며 이제는 평화의 상징이 된 만큼 제주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개막식에 이어 축하공연, 감귤 평화 풍선날리기, 전시관 투어, 홍보대사 팬 사인회 등의 공식 행사가 이어졌다.

고권봉 기자  kkb@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