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가계 대출 최고치...15조 눈 앞
제주지역 가계 대출 최고치...15조 눈 앞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가계대출 증가폭이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15조원 돌파를 눈 앞에 두게됐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본부장 안성봉ㆍ이하 제주본부)가 발표한 ‘8월 중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ㆍ수신 동향’에 따르면 제주지역 가계대출 잔액은 역대 최대인 14조 745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7월 대출잔액 1398억원에 비해 8월은 1669억원으로 1.1% 소폭 상승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율(13.4%)에 비해 13.0%로 증가폭은 하락했다.

하지만 올들어 도내 가계대출은 1월 986억원, 2월 710억원으로 증가 폭이 둔화되다가 3월에는 1170억원, 4월 1171억원, 5월 1225억원, 6월 1591억원, 7월에는 1398억원이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대비한 전국 가계대출 증가율(6.3%)과 비교해서도 약 7%포인트 가량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3개월 전인 지난 5월말 기준 가계대출 규모가 14조 2799억원인 것을 감안했을 때, 이같은 증가 추세가 계속된다면 가계대출 규모는 연내 1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담보유형별로는 토지 등 주택외담보대출이 큰 폭 증가했다. 8월 대출 증가액은 1403억원으로 7월 증가액(1085억원)과 비교해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266억원으로, 7월(313억원)과 비교해 증가폭이 소폭 줄었다.

이와 함께 제주지역 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27조 5871억원으로 월중 2912억원 증가했다.

예금은행인 경우 기업대출 증가폭 축소에도 불구하고 가계대출과 공공 및 기타 대출이 늘어나며 2085억원에서 2116억원으로 증가폭은 소폭 확대됐다. 기타 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한 가계대출은 935억원에서 1199억원으로 늘었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