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밋섬 대표 “의회가 기업 죽이기…계약 문제 없다”
재밋섬 대표 “의회가 기업 죽이기…계약 문제 없다”
  • 홍수영 기자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재밋섬 이재성 대표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재밋섬 건물 매입 추진에 대한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행정사무감사가 예고된 가운데 재밋섬파크의 이재성 대표가 매매계약에 문제가 없는데 사실과 다른 거짓뉴스가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시 삼도2동의 재밋섬 건물은 회사 주력사업을 소규모 콘텐츠사업으로 진행하면서 매각하게 된 것이라며 기업이 특혜를 받는 것처럼 말하는 점은 이해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문화관광체육위원회의 행정사무감사에 김정훈 전 재밋섬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한데 대해 해당 계약에 관계없는 사람을 증인으로 출석시켰다당사자인 제게는 출석이나 자료요구도 없었으며 만약 의회가 회사에 와서 이야기라도 나눴다면 여기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건물 가격에 대한 감정평가는 두 군데에 의뢰해서 적정하게 산정했을 것이고 허위로 금액을 부풀리기 위한 어떤 시도도 하지 않았다도의회가 기업을 죽이기로 마음 먹은 것처럼 어떤 커넥션이 있는 듯 사실과 다른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행정에서는 계약 이행이 늦어지는 데 대해 공문 한 장 보냈을 뿐이라며 계약이 문제가 있다면 이야기를 해주고 조속한 의사결정을 해주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이와 관련, 명예훼손 등의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데 대해 앞으로도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서는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며 계약은 계약대로 이행하면 되지만 만약 이를 책임지지 않겠다면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홍수영 기자  gwin1@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