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백두산 오르자 "다음은 한라산"
남북정상 백두산 오르자 "다음은 한라산"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도 한라산 등반 질문…청와대 “아직 준비가 필요하다”

<평양·서울공동취재단=변경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문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오르고 연내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이 공언되면서 두 정상이 한라산 등반에 대한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이날 오전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에 마련한 서울프레스센터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한 기자는 “앞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할 때, 함께 한라산으로 갈 수 있는지 여부를 알려달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윤 수석은 “아직 시간이 있고, 준비해야 하는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매우 좋은 제안으로 아이디어로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라디오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도 이같은 주제를 놓고 패널들의 이야기가 이어지기도 했다.

특히 김 위원장과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어머니인 고영희가 제주출신 재일동포라는 사실이 재차 회자되면서 제주방문 기대를 높이고 있다.
방송에 출연한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김 위원장의 생모인 고영희는 1960년대 북송선을 탄 재일동포”라며 “북한에서 ‘백두-한라’를 강조하기 때문에 제주를 방문할 가능성은 높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탈북자 패널들도 고영희가 제주출신의 재일동포라는 점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말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