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극으로 전하는 해녀의 삶
소리극으로 전하는 해녀의 삶
  • 이현충 기자
  • 승인 2018.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지회장 홍송월)는 오는 9일 오후 7시 30분 제주시 해변공연장에서 소리극 ‘탐라의 해녀’를 공연한다.

‘탐라의 해녀’는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 회원들과 지역예술가들이 참여해 사라져가는 향토민요를 되살리고 제주를 알리기 위해 열리는 12번째 정기공연이다.

공연은 국악과 연극을 접목한 소리극으로 제주에서 전승되어 오는 춤과 소리에 설화를 배경으로 한 극을 자연스럽게 녹여낸 것이 특징이다.

박정곤 (사)한국여성국극 예술협회 상임연출가가 예술 감독으로 나서고, 김광흡 이어도 극단 대표가 연출을 맡았다. 반주는 더퐁낭 국악실내악단이 맡는다.

행사 관계자는 “제주해녀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제주 해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며 “해녀들의 삶을 담은 다양한 제주민요를 색다르게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의=759-3888

이현충 기자  lhc@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