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다이빙 기대주 4명 수영꿈나무 선정
제주 다이빙 기대주 4명 수영꿈나무 선정
  • 홍성배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상.지호 형제, 이다연, 이예주...강지상은 2년 연속 뽑혀
사진 왼쪽부터 강지상, 강지호, 이다연, 이예주
사진 왼쪽부터 강지상, 강지호, 이다연, 이예주

제주 다이빙의 기대주 4명이 한꺼번에 수영꿈나무에 선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는 강지상(도남초 6), 강지호(도남초 4), 이다연(사계초 6), 이예주(월랑초 4) 4명이 최근 대한수영연맹이 선정한 ‘2018 수영 꿈나무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이들 가운데 강지상과 강지호는 형제 선수로, 누나 강채연(제주여중 역도)과 함께 전국대회에서 3남매가 맹활약해 일찍부터 주목받고 있다.

형인 강지상은 지난 5월 열린 제90회 동아수영대회 3m스프링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데 이어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도 제주도선수단에 첫 메달을 선사하는 등 혼자서 3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강지상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꿈나무에 선발됐다.

동생 강지호도 올해 열린 제90회 동아수영대회 유소년부에 출전해 플랫폼과 3m스프링에서 금빛 연기를 펼치는 등 3개의 메달을 차지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들 형제와 함께 수영꿈나무에 선발된 이다연은 지난달 열린 2018MBC배 전국수영대회 3M스프링과 1M스프링, 플랫폼에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이예주는 제90회 동아수영대회 3M스프링에서 우승하는 등 3개의 메달을 획득한데 이어 2018MBC배 전국수영대회 1M스프링과 3M스프링에서 금빛연기를 이어갔다.

홍성배 기자  andhong@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