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고사 폐지' 정책으로 읍.면지역 유권자 표심 움직여
'연합고사 폐지' 정책으로 읍.면지역 유권자 표심 움직여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당선인 승리 요인 분석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당선인. <임창덕 기자>

[제주일보=부남철기자] 이석문 후보의 당선은 고입 선발 고사 폐지로 대표되는 고교 체제 개편에 대한 비평준화 지역 학부모와 유권자들의 표심이 움직였기 때문이다.

이 당선인은 지난해 고교 입시 제도인 이른 바 ‘연합 고사’를 폐지하고 올해 초부터  IB(International Baccalaureate) 제도 도입 등을 통한 도내 고교 교육의 전면적 개편을 통해 제주 공교육의 체질을 개선함으로써 제주 교육의 질을 높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당선인의 이런 전략은 비평준화 지역인 읍면지역 학부모를 비롯한 유권자들의 마음을 흔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당선인의 이런 전략의 성공은 이날 개표 결과에서도 명확하게 나타났다. 이날 개표 결과 이 당선자는 제주시 비평준화 지역에서 상대 후보를 월등하게 앞지르며 지지를 얻어냈다.

특히 이 당선인이 공식 선거 운동 시작과 함께 펼친 등굣길 ‘하이파이브’ 유세도 밑바닥 표심을 움직인 중요한 요인이 됐다.

이와 함께 진보와 보수로 형성된 프레임에서 제주 교육의 변화를 요구하는 진보 성향 유권자들이 집결도 한 몫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