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공인중개사법 위반 65개 중개업소 적발
제주시, 공인중개사법 위반 65개 중개업소 적발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제주시는 지난 3월 18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제주시 서부지역 부동산중개업소 636개소를 대상으로 불법 중개행위 지도·점검을 한 결과 공인중개사법을 위반한 65개 중개업소를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제주시는 이 중 개업공인중개사가 사망한 1개 중개업소를 등록 취소하고, 공제가입을 연장하지 않은 중개업소 1곳에 대해서는 업무 정지 처분을 내렸다.

또 중개확인대상을 확인·설명 및 표시 광고를 위반한 3개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처분했다.

제주시는 법 위반 정도가 가벼운 나머지 60개 업소에 대해서는 현지 시정 조치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믿고 중개를 의뢰할 수 있는 부동산 거래 질서가 정착되도록 중개업소에 대한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