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첫 단추'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첫 단추'
  • 고권봉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강정마을회,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 운영 위·수탁 협약 체결
커뮤니티센터 전경 사진

[제주일보=고권봉 기자]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 추진 과정에서 발생한 갈등 해소를 위한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을 위한 ‘첫 단추’가 끼워졌다.

제주도와 강정마을회(회장 강희봉)는 11일 마을회에서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 운영을 위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는 사업비 67억6300만원을 들여 강정동 4362번지 일원에서 경로당과 사무실, 의례회관, 임대주택 등 건물 3동(연면적 2289㎡) 규모로 지어졌다.

이번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 건립 사업은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사업 중 첫 사업이다.

애초 제주도와 강정마을회는 제주해군기지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갈등 해소를 위해 지난해부터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사업을 발굴해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이와 함께 서귀포시는 커뮤니티센터 부지 내에 지상 3층 규모의 강정보건지소를 올해 하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로 볼 때 커뮤니티센터는 주민 공동체 회복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문화‧복지서비스 거점장소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사업은 커뮤니티센터 건립 사업 외에도 도시계획도로 개설과 태양광발전단지 조성, 비가림 시설 지원 등 마을 인프라 확충과 주민소득 증대를 위한 20개 사업으로 나눠 추진되고 있다.

고권봉 기자  kkb@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