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00:01 (화)
“현실성 고려한 청년 정책 필요”
“현실성 고려한 청년 정책 필요”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8.06.06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 6‧13 지방선거 도민에게 묻다<4> 대학가 민심 탐방
사진 왼쪽부터 고재혁, 김건휘, 김석현 학생

[제주일보=고선호 기자] “무엇보다 제주의 청년들이 자신들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취업 환경이 조성됐으면 합니다. 청년들의 마음을 대변해주고 이를 정책적으로 이끌어줄 일꾼을 원합니다.”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에 나선 수많은 후보들이 ‘청년 일자리 정책’과 관련, 저마다의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가운데 도내 대학생 유권자들의 표심은 과연 어디로 향하고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4일 제주대학교에서 만난 대학생 유권자들은 이번 지방선거와 관련해 열이면 열, 입을 모아 ‘청년 정책’의 다변화를 촉구했다.

취업 관문을 뚫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대학생들에 대한 학업 지원에서부터 양질의 일자리 마련까지 사회로 나가는 높은 문턱을 낮출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문이 이어졌다.

제주대 총여학생회에서 홍보국장을 맡고 있는 양윤지씨(22·경영학과)는 “많은 후보들이 청년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당선 이후에 실현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면서도 “청년 인재들이 갈 곳이 없다. 비정규직, 계약직이 아닌 개개인의 능력을 살릴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마련돼 꿈을 펼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후보의 소속 정당이나 출신 지역, 배경 보다는 정책적 호감도에 따라 선택이 갈리고 있었다.

김석현씨(21·환경공학과)는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운 후보들에게 호감이 간다”며 “친구들, 선후배와 선거이야기 할 때도 ‘이런 공약이 괜찮더라’ 식의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고 정책 위주의 선거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금까지의 도정 정책 안에서의 한계와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는 주문도 이어졌다.

제주대 장애인인권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김건휘씨(21·사회학과)는 “대학 내 기본적인 장애인 보행권을 위한 시설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장애인 복지 예산 수립 시 수혜 대상자들의 의견을 듣고 현장 중심의 정책을 수립해야한다. 그런 후보를 선택하겠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박준모, 양윤지 학생

박준모씨(23·관광경역학과)도 “제주대 진학을 위해 제주에 정착하게 됐는데 아무래도 도민에 대한 우대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수많은 사람들이 제주를 향하고 있기 때문에 기회의 평등과 정착민에 대한 지원도 이번 선거에서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성의 상아탑’에서 ‘취업 관문’으로 전락해버린 대학의 위상과 관련, 대학 구성원들에게 거침없는 쓴 소리를 내뱉기도 했다.

대학원생 고재혁씨(26·사학과)는 “그동안 지역 내 대학을 위한 수많은 정책들이 투입됐지만 결국엔 단순 취업에만 초점이 맞춰져 내실 있는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며 “이는 정치에 대한 대학 구성원들의 무지와 무관심에서 비롯된 부분도 있다. 대학이 대학으로서, 학생이 학생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서는 선거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고선호 기자  shine7@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