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방송/연예
어금니 아빠 이영학, “아가, 우리 조금이라도 빨리 보려면 판사님한테 빌어야 한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8.05.17
사진 : 방송캡쳐

[제주일보=온라인뉴스팀기자] 인터넷상에서 어금니 아빠 이영학 항소심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이영학이 17일 열린 항소심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 어금니 아빠 이영학 변호인은 형이 너무 무겁다고 주장하면서 “다시 되돌릴 수 없는 사형이 선고되는 것이 마땅한지 다시 한 번 살펴봐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이런 가운데 어금니 아빠 이영학이 수감 중 쓴 편지가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앞서 한 매체는 이영학이 옥중에서 가족과 법조인 등에게 쓴 약 100장 분량의 편지 를 입수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그는 매일 10시간씩 반성문을 썼고, 1심 재판 중 반성문 300장을 쓰는 게 목표였다. 

여기에는 “1심 무기징역 받고 2심에서 싸우겠다. 1월에 1심 선고하고 3월에 2심 들어가니 항소 준비해 달라. 1심 선고 후 일주일 뒤 항소심 간다”는 내용도 있었다.

그는 딸에게 쓰는 편지에서 “아가, 재판 때 우리 판사님한테 빌어야 해. (그래야) 우리 조금이라도 빨리 본다”고 적었다.

또 출소한 이후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등 새로운 삶도 계획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cjnews@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김태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8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