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계획대로 36.9%...원점 재검토 20.6%
제2공항 계획대로 36.9%...원점 재검토 20.6%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사 여론조사 결과 현안 분석] 행정체제는 시장직선제 25.2%-현행 유지 24.7% 팽팽

[제주일보=김현종 기자] 6‧13 제주도지사 선거 최대 쟁점 현안에 대한 도민 유권자들의 인식이 거주지역이나 연령대, 지지정당, 성별 등에 따라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제2공항 지속 추진 또는 계획에 대한 수정 여부나 행정체제 개편 방향 등을 놓고도 도민들은 세대와 정치성향, 거주지 등에 따라 엇갈린 의견을 피력했다.

제주일보와 KCTV제주방송, 제주의소리는 지난 14일과 15일 한국갤럽에 의뢰해 제2차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도내 주요 현안에 대한 도민사회 인식을 분석했다.

▲3‧40대 부동산 개발-60대 이상 생활난 ‘최대 현안’

도지사 선거 최대 쟁점 현안으로 ‘교통‧쓰레기 등 생활난’(21.9%)과 제2공항(20.4%), 부동산‧관광개발(19.1%)이 오차범위(±3.1% 포인트)에서 1~3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후보 도덕성(11.0%), 적폐 청산 및 정치 개혁(10.3%), 행정체제 개편(6.4%)이다.

하지만 연령대와 거주지, 지지정당 등에 따라 쟁점 현안을 보는 시각이 달랐다.

30대(29.7%)와 40대(22.8%)는 최대 쟁점 현안으로 부동산‧관광개발을 가장 많이 꼽았다. 50대는 최대 쟁점 현안으로 제주 제2공항(22.8%)을 지적한 비율이 다른 현안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19~29세와 60대 이상은 생활난을 가장 비중있게 꼽았다.

후보 도덕성을 도지사 선거 최대 쟁점 현안으로 보는 연령대별 비율은 60대 이상(13.6%)이 가장 높고, 그 다음은 30대(12.5%), 50대(10.6%), 40대(10.1%) 순이다.

적폐 청산 및 정치 개혁이 최대 쟁점 현안이란 응답도 40대(12.6%)와 19~29세(12.2%), 50대(10.5%), 30대(9.7%) 등 연령대별로 확연히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쟁점 현안에 대한 입장도 뚜렷하게 갈렸다. 제주시 거주자들은 생활난(23.6%), 서귀포시 거주자들은 제2공항(25.5%)을 1순위 쟁점 현안으로 꼽았다.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생활난(23.3%)과 제2공항(21.4%),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제2공항(26.0%), 부동산‧관광개발(19.5%)을 각각 최대 쟁점 현안 1~2위로 인식했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생활난(31.8%), 부동산‧관광개발(22.4%)을 꼽았다.

후보 도덕성을 쟁점 현안으로 꼽은 비율도 한국당 15.2%와 바른미래당 12.2%, 민주당 9.0% 등 지지정당별로 엇갈렸다. 적폐 청산 및 정치 개혁의 경우 민주당 지지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각각 12.6%로 같고, 한국당 지지층은 3.5%로 격차를 보였다.

출신지역별로도 제주 출신은 생활난(22.5%)과 제2공항(19.2%), 부동산‧관광개발(18.7%) 순으로 최대 쟁점 현안을 꼽은 반면 다른 지역 출신은 제2공항(24.5%)과 부동산‧관광개발(20.2%), 생활난(19.8%) 순서로 꼽아 분명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직업별로 블루칼라와 가정주부, 학생은 생활난, 농‧임‧어업 종사자와 자영업자는 제2공항, 화이트칼라는 부동산‧관광개발을 꼽은 비율이 가장 높아 대조를 보였다.

▲제2공항 현행‧계획수정 추진 우세…수정‧원점 재검토도 ‘팽팽’

제주 제2공항의 추진 방향을 놓고는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36.9%로 가장 많았다. ‘계획 일부를 수정해야 한다’는 19.0%였다.

제2공항은 최근 사전입지 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원점으로 돌아간 상태로, 오랜 갈등 지속에 최근 선거와도 맞물려 이슈로 재부상했다.

반면 ‘계획 전체를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는 20.6%, ‘제2공항을 짓지 말아야 한다’는 17.0%로 계획대로 또는 일부 수정해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과 팽팽하게 맞섰다.

지역별 의견을 비교하면 ‘현행 계획대로 추진’에 대해 제주시 거주자(34.9%)보다 서귀포시 거주자(41.8%)가 더 선호했다. 반면 ‘계획 일부 수정’과 ‘원점 재검토’는 제주시가 각각 19.1%와 22.3%로, 서귀포시 18.7%와 16.3%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행정체제 개편과 관련해서는 행정시장직선제(기초의회 없이 시장만 직선)를 선호한다는 응답이 25.2%로 가장 높았다. 현행 제도 유지도 24.7%로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기초지자체 부활(기초단체장‧의회 부활) 12.7%, 행정시 폐지 및 읍면동 자치권 부여 11.4% 등이었다. 모름‧무응답도 26.0%에 달했다.

거주지별로 현행 제도 유지에 대한 선호도는 제주시(26.5%)가 서귀포시(20.0%)보다 높은 반면 행정시장 직선제는 서귀포시(30.3%)가 제주시(23.2%)보다 더 선호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