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집단 폭행 용의자 두 달 만에 검거
서귀포 집단 폭행 용의자 두 달 만에 검거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속보=경찰의 미흡한 수사로 논란이 됐던 서귀포 집단 폭행 사건(본지 2018년 5월 16일자 4면 보도)의 용의자가 사건 발생 두 달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귀포경찰서는 집단으로 폭력을 행사해 상해를 입힌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A씨(54)와 B씨(49)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월 10일 서귀포시 중앙로터리에서 택시를 잡다 시비가 붙은 시민 2명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폭행으로 다친 시민 2명은 각각 코뼈가 골절되고 실명 위기에 처하는 등 크게 다쳤다.

경찰은 범행 장소 주변 CCTV 분석을 토대로 용의자의 인상 착의를 특정하고 탐문 수사를 벌여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