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교육감
"이석문 후보 당선 가능성 높다"제주도교육감 선거 후보별 당선 가능성 분석 결과
부남철 기자 | 승인 2018.05.16

[제주일보=부남철기자]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선거에서 현직 교육감인 이석문 예비후보가 제주도의회 교육의원 출신의 김광수 예비후보보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일보와 KCTV제주방송, 제주의소리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14, 15일 이틀간 만 19세 이상 도민 유권자 1007명을 대상으로 제주도교육감 후보에 대한 당선 가능성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당선 가능성 조사 결과를 보면 이석문 후보가 절반에 가까운 47.2%로 김광수 후보 21.2%에 비해 갑절 이상 높았다. ‘모름·무응답’은 27.4%였다.

이 후보와 김 후보 간 격차는 26% 포인트에 달했다. 남성에서는 이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51.1%로 절반을 웃돌면서 김 후보(21.6%)를 크게 앞질렀다. 여성에서도 이 후보(43.3%)가 김 후보(20.8%)에 비해 크게 웃돌았다.

연령대별로는 이 후보가 40대(58.9%)와 50대(51.1%)에서 절반을 넘었으며, 김 후보는 20대 이하(26.8%)와 50대(25.3%)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직업별 당선가능성에서는 이 후보가 화이트칼라(54.2%)와 1차산업(49.0%)에서 크게 높았으며, 김 후보는 학생(29.9%)과 블루칼라(23.5%)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지 정당별 당선가능성에서도 이 후보는 정의당 지지자(72.9%)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54.2%) 등 진보 진영은 물론 중도보수인 바른미래당 지지자(55.9%)에게도 높은 지지를 받았다. 반면 김 후보는 보수인 자유한국당 지지자(44.2%)에게서 이 후보(36.7%)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남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김태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8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