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속의 섬’ 우도, 7만년 전 형성돼”
“‘섬 속의 섬’ 우도, 7만년 전 형성돼”
  • 홍수영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제주도 화산기록의 추정연구’ 일환으로 우도 형성시기 분석
우도 전경사진

[제주일보=홍수영 기자] ‘섬 속의 섬’인 우도의 전체적인 형태가 약 7만년 전 형성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이는 기존 연구에서 추정된 형성시기 중 가장 빠른 것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지역 오름 등의 형성시기를 밝히는 ‘제주도 화산기록의 추정연구’의 일환으로 우도 퇴적층의 연대를 측정한 결과 우도의 형성시기가 약 7만년 전으로 분석됐다고 16일 밝혔다.

우도는 형성 초기 바닷물과 마그마가 만나 격렬히 폭발하면서 화산재가 쌓여 비교적 높고 경사진 응회구라는 수성화산체를 형성했다. 그 결과 섬 남쪽은 높은 지형과 절벽에 드러난 화산재층을 갖춘 ‘소머리오름 응회구’가 만들어졌다.

이후 비교적 짧은 시간동안 화산활동 소강상태를 거치고 새롭게 분출된 용암으로 인해 북쪽으로는 넓고 완만한 용암 대지인 ‘소머리현무암’이 형성됐다.

이번 연구에서는 초기 화산활동과 후기 화산활동 사이의 화산활동 소강기에 퇴적된 퇴적물을 대상으로 ‘광여기루미네선스 연대측정’을 실시했다.

광여기루미네선스 연대측정은 퇴적물 내의 석영입자에 일정한 파장의 빛을 쪼인 후 이때 발생한 루미네선스의 양을 분석해 연대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우도 남쪽의 돌칸이해안과 동남쪽의 검멀레해안에서 각각 시료를 채취해 연대측정을 실시했다.

연구 결과 두 곳에서 채취한 퇴적물 모두 연대가 7만년 가량으로 측정돼 그 당시 우도가 후기 화산활동까지 거쳐 지금의 모양을 형성하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이는 기존 다른 연구에서 초기에 분출한 용암과 후기 용암에 대해 각각 ‘Ar-Ar 연대측정’을 실시해 우도의 형성시기를 8만6000년 전~10만2000년 전으로 추정한 것보다 빠른 것이다.

다른 연구에서는 우도가 11만4000년 전 화산활동으로 형성됐다고 보고된 바 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는 우도 남쪽과 동남쪽에서 각각 시료를 채취해 연대를 추정함으로써 신뢰도를 높였다”며 “우도가 초기 화산활동을 거쳐 후기 화산활동까지 진행되면서 지금의 형태를 갖추게 된 것은 7만년 전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win1@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