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종이 그리고 검은 선과 면
흰 종이 그리고 검은 선과 면
  • 이현충 기자
  • 승인 2018.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까지 갤러리노리에서 '베르너 사세(Werner Sasse)' 작품전 '심상(心相)-추상'
베르너사세 작 - 무제9

[제주일보=이현충기자] “붓, 흰 종이 그리고 검은 선들이 자신들의 삶을 시작한다. 작가는 다만 그림이 질문을 던지면 대답을 할 뿐이다.” 형태를 벗고 추상이된 면과 선의 조화가 어우러진 수묵화 전시회가 눈길을 끈다.

한국학자이자 화가인 독일인 ‘베르너 사세(Werner Sasse)’의 추상 수묵화 작품전 '심상(心相)-추상'이 29일까지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갤러리노리에서 열리고 있다.

작가는 그림을 그리는 것이 영혼의 해방이라고 한다. 이번 작품들은 불안, 영혼을 짓누르는 불분명한 압력, 그림움, 분노 등 흐릿하게 떠오르는 연상을 한획 한획 긋는 것으로 시작됐다. 붓과 흰 종이, 검은 선들이 제각각 생명을 얻은듯 질문을 던져 일종의 대화가 시작된다는 작가는 “선이 역동적 방향성을 갖고 균형과 역방향을 요구하기도 하고, 흰 면과 검은 면이 이따금 색을 요구하기도 했다. 내 임무는 조화를 만들어 내는것”이라고 작업 소감을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