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인권 가치 승화....'4‧3의 미래' 열렸다
평화‧인권 가치 승화....'4‧3의 미래' 열렸다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04.03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메시지 의미와 과제] 4‧3특별법 개정 시급...도민 역량,국민 관심 뒷받침돼야

[제주일보=김현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제70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참석은 4‧3의 미래를 열었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의 4‧3추념식 참석은 2006년 고(故) 노무현 대통령에 이은 현직 대통령 중 두 번째로, 4‧3 해결의 연속선상에 있다. 노 전 대통령의 국가책임 인정과 도민에 대한 사과로 4‧3 해결의 물꼬가 트였다면 문 대통령의 방문으로 4‧3 완전한 해결을 꾀하는 단계로 들어섰다.

문 대통령은 3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중단되거나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했다.

▲국가차원 배‧보상 언급…완전한 해결 앞으로

문 대통령은 “유족과 희생자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정부 차원 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배‧보상과 국가트라우마센터 건립 등 입법 필요사항은 국회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권력이 가한 폭력의 진상을 밝히고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는 것은 물론 유해발굴도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계속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현직 대통령이 4‧3희생자와 유족을 위한 국가차원 지원을 직접적으로 밝힌 것으로, 노 전 대통령이 4‧3 희생자의 명예회복 등을 강조한 이후 완전한 해결을 향해 보다 전진한 것이다.

올해 4‧3 70주년은 생존희생자들이 맞이하는 마지막 10년 단위 해로 4‧3 해결이 절박한 상황에서 정부 차원 지원과 협력을 통해 완전한 해결에도 보다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동안 사실상 중단됐던 4‧3해결을 위한 도도한 물결이 다시 흐르는 것으로, 과거로 향하던 4‧3 해결의 방향점을 미래로 돌려세웠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평화와 인권 가치 승화…국민적 관심 모아야

4‧3은 진상 규명에 이은 배‧보상 등 정의로운 청산절차를 거쳐 평화‧인권의 인류 보편적인 가치로 승화하는 마지막 단계로 진입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미완의 과제를 차근차근 지속적으로 풀어나가면서 미래세대를 향한 가치의 전승으로 완전한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4‧3의 진실을 외면하는 시선, 낡은 이념에서 비롯된 증오와 적대의 언어를 없애는 것은 중요한 과제다. 이는 4‧3을 넘어 국내 과거사 청산과도 직결되는 대목이다.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도민 역량 결집과 국민적 관심이 뒷받침돼야 하는 이유다.

이보다 앞서 4‧3특별법 개정은 최우선 당면과제다. 희생자‧유족 배‧보상과 군사재판 무효화, 수형인 명예회복, 추가 진상조사 등 4‧3 해결을 위한 주요 과제들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제주는 깊은 상흔 속에서도 지난 70년간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외쳐왔다. 이제 그 가치는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으로 이어지고, 인류 전체를 향한 평화의 메시지로 전해질 것”이라며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이 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