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나눔이 희망 입니다
"봉사와 나눔에 많은 사람 동참했으면"<6> 강성남 ㈜공간디자인 대표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3.28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기부하고 싶고, 봉사하고 싶어하는 분들이 주위에 많은데 그분들이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 잘 모르시더라고요. 그런 분들께 봉사와 나눔을 시작하는 법을 알리고 싶어요”

강성남 ㈜공간디자인 대표는 대학교 재학 시설 봉사동아리 ‘보통사람들’에 가입한 이후 20여 년 동안 지역사회 나눔 문화 확산과 적십자 인도주의 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지역사회 곳곳에서 나눔 활동을 이어 오던 강 대표와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인연을 맺은 것은 2008년 공간디자인이 적십자사 취약계층 주거개선사업 시행사로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강 대표는 아무런 대가 없이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나선 적십자 봉사원들에게 감동했고, 그 이후 친형인 강성건 ㈜이수종합건설 대표와  매년 적십자 특별회비를 기부하는 등 적십자와 특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강 대표는 “수많은 봉사원이 아무런 대가 없이 조직적이고 열정적으로 봉사하는 것에 감동받아 그 이후 꾸준히 적십자에 기부하고 있다”라며 “적십자의 가장 큰 강점이 바로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봉사원분들인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강 대표 형제는 2008년부터 10년 동안 5000만원 이상을 제주적십자사에 기부했다. 매년 수익의 일부를 제주적십자사에 기부하는 ‘씀씀이가 바른 기업’ 캠페인에도 제주에서 두 번째로 가입해 나눔에 앞장서기도 했다.

강 대표 형제는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2013년과 2017년 두 차례 적십자회원 유공장 명예장을 수상했다. 강 대표는 이뿐만 아니라 사회인 야구 후원, 제주보육원 후원 등의 나눔 활동도 펼치고 있다.

강 대표는 “좋은 일 한다 생각하고 봉사를 시작했는데, 그 뿌듯함과 보람에 중독돼 오히려 나를 위한 일이 됐다”라며 “많은 분이 봉사와 나눔에 동참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김태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8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