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포토에세이
새 보금자리…새 희망!신구간(新舊間)
제주일보 | 승인 2016.01.28

올해도 어김없이 신구간(新舊間)은 시작됐다. 이사행렬은 많이 줄었다고 하지만, 시내 곳곳서 어렵지 않게 이사행렬을 만난다.

신구간은 ‘신구세관교승기간(新舊歲官交承期間)’의 줄임말이다. 인간세상의 만사를 관장하는 관(官)인 1만8000여 신(神)들이 임무교대를 위해 하늘로 올라가는 기간이라는 뜻이다. 신들이 자리를 비워서 인간들이 이사를 해도 신들의 노여움을 사지 않기 때문에 ‘동티’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내 집으로 옮기는 이들이게 신구간은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포근한 시기이다. 짐을 싸는 수고쯤은 얼마든지 즐겁게 감당한다. 내 집이 아닌 집으로 다시 옮기는 이들에게 신구간은 또 다른 기다림의 시작이다.

사진=고기철·박재혁 기자 haru@jejuilbo.net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