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미투’ 온라인센터 개설, 시민 행동 이어갈 것”
“제주 ‘미투’ 온라인센터 개설, 시민 행동 이어갈 것”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처음 직장 '미투' 선언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제주여성인권상담소·시설협의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여민회는 1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도민의 방에서 ‘제주지역 #미투선언지지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지역 미투 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제주지역 한 금융기관에서 근무하던 여성이 당한 성폭력 피해가 ‘미투 선언문’의 형식으로 낭독돼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제주에서도 성폭력 피해 경험 말하기가 시작됐음을 선언한다”라며 “성폭력 피해 사례 온라인 접수창구를 개설하고 심리적 지원만이 아니라 법적 대응을 요구하는 사례에 피해자와 함께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미투 선언은 개인의 경험을 넘어 성폭력에 대한 우리 사회의 성찰과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성폭력 근절을 위한, 피해자 인권을 위한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지방경찰청은 이 미투 선언과 관련, 여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도내 금융기관 직원 A씨(37)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피해 여성은 지난 8일 제주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