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70년의 기억, 문화와 예술로 피어나다
4·3 70년의 기억, 문화와 예술로 피어나다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민예총·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 31일~내달 3일까지 문예회관 등지서 ‘문화예술대전’ 개최

[제주일보=고선호 기자] 70년의 세월동안 4·3의 아픔을 기억하기 위해 이어져온 각종 문화예술 장르를 총 망라하는 기억의 장(場)이 열린다.

(사)제주민예총(이사장 강정효)과 (사)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기억투쟁 70년을 고함’이라는 제목으로 제주특별자치도문예회관 및 제주시 일원에서 ‘4·3 70주년 기념 문화예술대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문화예술대전은 메인 프로그램인 ‘제25회 4·3 문화예술축전(31일~4월 1일’과 함께 행사 기간 동안 ▲전야제 ‘기억 속에 피는 평화의 꽃’(4월 2일) ▲청소년 4·3 문화예술 한마당 ‘우리의 4·3은 푸르다’(4월 3일) ▲70주년 뮤직토크콘서트 ‘4·3, 70년의 기억’(4월 3일) ▲4·3 70년의 기억, 예술로 고함(31일~4월 3일) 등의 세부 축제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예술축전은 문예회관에서 이틀에 걸쳐 4·3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장르의 복합예술마당인 ‘4·3 문화예술마당’과 문학을 비롯해 음악, 춤 등 다양한 장르로 4·3의 평화의 가치를 나누는 ‘4·3평화예술난장’ 등이 진행된다.

또 4·3의 발발 기점인 1947년 3월 1일 ‘관덕정 발포사건’까지의 전개 과정을 재현한 4·3역사거리굿 ‘해방’과 4·3의 과거와화 현재를 연결하는 4·3역사 집체극 ‘한라’가 이어진다.

4·3 추념일 하루 전인 2일 오후 6시에는 문예회관 외부 앞마당에서 4·3 70주년 기념 전야제가 열린다.

이번 전야제는 기존의 행사와 차별화된 스토리텔링 구성으로 기억과 평회, 상생의 가치를 완곡하게 표현해 관객의 감정이입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4·3과 대만 2·28, 일본 오키나와 전투 유족들이 ‘동아시아 평화선언문’을 낭독하며, 소설 ‘순이삼촌’을 통해 4·3의 아픔의 기억을 널리 알린 소설가 현기영이 ‘70주년 평화 메시지’를 전한다.

4월 3일 당일에는 청소년이 직접 참여해 4·3을 기억하는 ‘청소년 4·3 문화예술 한마당’과 4·3 70주년의 의미와 가치를 음악과 토크콘서트를 통해 알기 쉽게 전달하는 ‘70주년 뮤직토크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청소년 4·3 문화예술 한마당에는 도내 청소년 500여 명이 참여해 제주시청 일대에서 중·고등학생들의 플래시몹 퍼포먼스와 거리행진(시청~문예회관)을 시작으로 비보이·밴드·통기타·관현악·댄스 공연과 ‘4·3 골든벨을 울려라’ 등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이어지는 뮤직토크콘서트 ‘4·3 칠십년의 기억’에는 가수 안치환과 최상돈, 장재인, 연주팀 아트만 등이 무대에 올라 4·3과 관련된 노래들을 통해 함께 아픔을 나눈다.

이밖에도 ‘기억투쟁 70년 4·3 기록사진전(30일~4월30일)’과 ‘예술로 들춰낸 4·3의 기억전(31일~4월12일)’, ‘4·3 그들의 기억전(4월13일~30일)’ 등 다양한 전시프로그램도 마련된다.

강정효 이사장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인 4·3의 70주년을 맞아 발발 원인과 상처, 아픔을 다양한 문화예술의 언어를 통해 알리고, 전 국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선호 기자  shine7@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