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 상인들, 렌터카 반입금지 철회 요구
우도 상인들, 렌터카 반입금지 철회 요구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우도 상인들로 구성된 우도지킴이상인협회는 13일 우도면사무소 앞에서 ‘일방적인 교통정책 철회를 위한 우도주민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우도 렌터카 반입금지 조치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결의대회를 통해 “렌터카 반입금지 조치 이후 경제활동이 되지 않으면서 주민들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장사가 되지 않아 직원을 모두 내보내도 버티지 못해 문을 닫는 가게가 속출하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공청회 등 주민 의견 수렴 과정이 있었다면 이처럼 억울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행정당국의 일방적인 교통정책으로 주민과 상인들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안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우도지킴이상인연합회는 오는 15일까지 우도면사무소 앞에서 결의대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