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제주 게스트하우스 관광객 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
[종합]제주 게스트하우스 관광객 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게스트하우스 여성 관광객 살인사건의 용의자 한모씨(32)가 14일 충남 천안시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공개수사로 전환한 지 하루 만이다.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1분쯤 충남 천안시 동남구의 한 모텔 객실 내 목욕탕에서 한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모텔 업주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한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한씨는 지난 12일 오후 4시35분쯤 이 모텔에 투숙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는 지난 11일 낮 12시20분쯤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목 졸려 숨진 채 발견된 여성 관광객 A씨(26)의 유력 살해 용의자로 경찰의 추적을 받고 있었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8시30분쯤 관광차 제주에 들어와 게스트하우스에 숙박했지만 이후 연락이 끊겼다. 지난 10일 A씨 가족으로부터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일대를 수색, 5m 떨어진 인근 폐가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현장 감식을 통해 발견된 지문 등을 토대로 한씨를 용의자로 특정해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한씨가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폐가로 옮겨 유기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씨는 지난 10일 오후 8시35분쯤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를 빠져나간 후 서울 신림동과 경기 안양, 수원 등에서 행적이 확인됐으나, 11일 오후 이후로는 행방이 묘연했다.

경찰은 범죄경력 조회 등을 통해 한씨가 성범죄로 재판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한씨의 신병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결과적으로 한씨가 다른 지방으로 도주하는 빌미를 제공, 초동수사 부실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에 제주여성인권연대와 제주여성인권상담소시설협의회는 14일 성명을 내고 “경찰은 초동수사에서의 미흡한 대응을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결론적으로 경찰의 초동수사가 미흡한 것으로 나올 수 있다”며 “다만 A씨의 행적이 확인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범죄로 단정해 수사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