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딩카지노 면적 변경 불허해야”
“랜딩카지노 면적 변경 불허해야”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도내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3일 성명을 내고 불법행위 경영진이 운영하는 랜딩카지노 면적변경 허가를 제주도의회가 불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랜딩카지노 운영진은 싱가폴 카지노규제당국에 거짓 보고를 한 이유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며 “카지노 관리감독에 있어 가장 우선적인 것이 카지노 경영진의 준법정신이라고 볼 때, 이는 매우 중대한 결격사유”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도의회와 제주도는 제주를 도박의 섬으로 변하게 할 랜딩카지노 면적 변경허가 신청을 추호의 타협 없이 불허해야 한다”며 “경영진의 불법 행위를 확인하고도 조건부 허가를 운운한다면 이번 지방선거에서 도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